본문 바로가기

알림마당보도자료

알림소식
  • 알림마당
  • 보도자료
본문 시작

보도자료

방송통신위원회 보도자료를 게시하고 있습니다.방송통신위원회 활동과 정책에 관련된 언론 보도자료를 게시하고 있습니다.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주한 인도 대사 면담
제목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주한 인도 대사 면담 담당부서 국제협력담당관
작성자 이효성 연락처 02-2110-1357
첨부파일 파일 아이콘 A23V1838.jpg  다운로드 뷰어보기
파일 아이콘 A23V1852.jpg  다운로드 뷰어보기
파일 아이콘 (보도자료)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주한 인도 대사 면담(11.2).hwp  다운로드 뷰어보기
등록일 2021-11-02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은 11월 2일(화) 스리프리야 란가나탄(Sripriya Ranganathan) 주한 인도 대사를 만나 한-인도 간 방송 공동제작 등 방송 콘텐츠 교류협력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였다.

한상혁 위원장은 면담에서 인도는 발리우드라고 불릴 정도로 매년 수많은 우수한 영상 콘텐츠를 성공적으로 제작하고 있고, 한국도 인도를 비롯하여 전 세계적으로 흥행하고 있는 <오징어 게임>과 같은 인기 콘텐츠를 만드는 콘텐츠 허브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고 강조하였다.

이와 함께 한 위원장은 “양국은 2015년에 시청각 공동제작협정*을 체결하는 등 방송분야에서 교류·협력의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였고, 서로의 강점을 기반으로 협력해 나간다면 세계에서 인정받는 창의적이고 우수한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인도 정부에 관심을 요청하였다.
* 방송과 영화를 포괄하는 공동제작 협정으로 재정적·창의적 기여를 각국이 30%이상 하는 경우 국내물로 인정하여 각종 혜택 제공

이에 대해 스리프리야 란가나탄 대사는 ”한국과 인도는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서 여러 분야의 협력이 활발하게 이어지고 있다“고 하며 양국의 성공적인 방송통신 교류를 위해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란가나탄 대사는 “양국이 콘텐츠 강국인 점을 높게 평가하고 있으며 특히 한국의 문화적 영향력은 인도뿐만 아니라 전세계로 확장되고 있다”고 강조하면서 “방송과 콘텐츠의 큰 영향력을 공감하고 있으며 이런 측면에서 2015년 양국이 체결한 시청각 공동제작협정을 기반으로 협력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의지를 표명했다.

끝으로, 한 위원장은 “양국이 다양한 분야에서 공고한 협력관계를 유지해온 만큼, 앞으로 한국과 인도의 방송 공동제작 등 방송통신 교류협력이 더욱 활성화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끝.

목록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방통위, 중간광고 관련 엄격한 사후규제 적용2021-10-29
다음글 방통위 김 현 부위원장, 넷플릭스 공공정책 부사장 면담2021-11-02
  • 만족도평가
  • 지금 보고 계시는 화면의 정보와 사용 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항목관리자 홍보담당관  02-2110-1339 , 확인날짜 : 2022-02-28
13809 경기도 과천시 관문로 47, 2동

민원안내 : 02-500-9000(평일 09:00~18:00), 팩스 : 02-2110-0153

Copyright © Korea Communications Commiss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