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알림마당보도자료

알림소식
  • 알림마당
  • 보도자료
본문 시작

보도자료

방송통신위원회 보도자료를 게시하고 있습니다.방송통신위원회 활동과 정책에 관련된 언론 보도자료를 게시하고 있습니다.

한상혁 방통위원장, 국내 온라인 플랫폼 기업의 지속적 성장을 위한 상생 책임 강조
제목 한상혁 방통위원장, 국내 온라인 플랫폼 기업의 지속적 성장을 위한 상생 책임 강조 담당부서 이용자정책총괄과
작성자 윤영란 연락처 02-2110-1561
첨부파일 파일 아이콘 한상혁 방통위원장 국내 온라인 플랫폼 기업의 지속적 성장을 위한 상생 책임 강조(9.15).hwp  다운로드 뷰어보기
등록일 2021-09-15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한상혁)는 9월 15일(수), 제4기「인터넷 상생발전 협의회」(이하 ‘협의회’, 위원장 숭실대 최정일 교수)를 개최했다.

2018년 출범하여 올해로 4년째 운영되고 있는 협의회는 정부, 산업계, 학계 전문가들이 함께 국내외 역차별 해소, 망 중립성, 플랫폼 산업의 공정경쟁실현 등 통신?인터넷 산업의 다양한 현안을 논의해왔다.

오늘 회의(영상회의)에서는 잉카앤리서치컨설팅 조대근 대표가 ‘망 이용계약 관련 분쟁 사례 및 정책 시사점’을, 성균관대 이대호 교수가 ‘5G 환경에서의 망 이용 정책이슈’를 주제로 발표했다.

방통위 한상혁 위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협의회의 활동이 앱마켓 인앱결제 강제 금지법 통과를 비롯, 정책적으로 의미있는 성과로 연계되고 있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이어 “통신·인터넷 산업에서 혁신성장 견인과 공정한 상생기반 마련은 동전의 앞뒷면과 같은 것으로, 업계와 정부의 ‘줄탁동시‘의 노력이 필요하다”며 “향후에도 사회적 수용도가 높은 정책 성안을 위해 협의회가 협조해줄 것”을 당부했다.

최근 산업계의 현안인 온라인 플랫폼과 관련하여서는, “한국은 글로벌 기업의 공세에도 자국 플랫폼을 보유한 ICT 선진국으로서, 국내 대표 플랫폼 기업의 성과는 존중하되, 지속가능한 상생발전을 위한 핀셋 규제와 책임부여는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관련 법제에 대해서는 “방통위?과기정통부 협력으로 온라인 플랫폼에 특화된 새로운 제정법 마련부터 시장에 유연하게 적용 가능한 기존 전기통신사업법 개정까지 폭넓게 준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4기 협의회는 올해 연말까지 운영되며, 관련 안건들의 논의결과를 방통위에 결과보고서 형태로 제출할 예정이다.

붙임. 「제4기 인터넷 상생발전 협의회」위원 명단 끝.

목록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2021년 제41차 위원회 결과2021-09-15
다음글 방송통신위원장, 통신3사 대표자 간담회 2021-09-15
  • 만족도평가
  • 지금 보고 계시는 화면의 정보와 사용 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항목관리자 홍보담당관  02-2110-1339 , 확인날짜 : 2019-06-27
13809 경기도 과천시 관문로 47, 2동

민원안내 : 02-500-9000(평일 09:00~18:00), 팩스 : 02-2110-0153

Copyright © Korea Communications Commission. All Rights reserved.

개인정보보호 우수 사이트 안내 웹접근성 품질마크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