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민참여자유게시판

국민참여
  • 민원·참여
  • 참여마당
  • 자유게시판
본문 시작

자유게시판

국민여러분의 의견을 자유롭게 게시할 수 있는 곳입니다.국민여러분의 의견을 자유롭게 표현하는 공간입니다. 다만, 게시판의 품위를 유지하기 위해 다음의 글들은 삭제할 수 있으며,타인의 명예훼손, 법령위반 등은 처벌될 수 있습니다.

도배글, 상업적 광고물, 음란성 글, 욕설, 지나친 인신공격성 글, 지역감정을 조장하는 글 등 게시판의 품위를 손상하는 글
※ 주민번호, 핸드폰번호, 이메일 등 개인정보가 포함된 내용의 글은 등록을 삼가 주세요.

민원 신청 바로가기

SBS 조선구마사 폐지를 요청합니다!!!
제목 SBS 조선구마사 폐지를 요청합니다!!!
작성자 이혁재 작성일 2021-03-23
아무리 판타지 드라마고 허구라고 하지만
선조들의 실명을 사용해서 역사왜곡 및 동북공정에 앞장서는 조선구마사는 폐지 하여야 됩니다!!

[역사왜곡 포인트]

1. 태종을 환시와 환청으로 백성을 학살하는 살인귀로 묘사하고 충녕대군(세종)을 한낱 서양인 신부의 시중을 들게함.


2. 충녕대군이 서양인 신부를 기생집에서 접대를 하는 장면으로 기생집의 등불부터 배경 음악, 인테리어 모두 중국식었고 식탁에는 중국 전통음식으로 소개되는 월병과 피단이 있었음.  


3. 충녕대군이 하인보다 못 하게 구석진 곳에 서 있고, 통역사의 반말을 그냥 듣고 있으며 서양인 신부에게 술까지 따름. 왕의 아들을 그것도 훗날 세종대왕이 될 왕자를 '감히' 병풍처럼 세워두는 사극은 이전에도 없었고 상상 조차 못 할 일이다.


4. 충녕대군 역의 장동윤은 호위무사에게 "6대조인 목조(이성계 고조부)께서도 기생 때문에 삼척으로 야반도주 하셨던 분이셨다. 그 피가 어디 가겠느냐"라고 말함. 

(이 부분에서 더 소름돋는 건, 박계옥이 조선의 역사를 너무나도 정확하게 알고 있다는 점. 많은 사람들이 태조 이성계는 알아도 이성계의 아버지, 할아버지 등 조상은 모른다. 특히나 목조는 세종이 한글을 창제한 후 처음 쓴 악장 '용비어천가'에도 등장한다. '용비어천가'는 선조인 목조에서 태종에 이르는 여섯 대의 행적을 노래한 서사시다. 역사 전공자나 한국사를 공부한 사람이어야 잘 알 수 있는 역사의 한 부분을 쓴 것도, 그 부분을 왜곡해 '기생과 놀아난 왕의 선조'로 만들어버리는 것도 무섭다. 잘 알아서 더 교묘하게 왜곡하는 느낌을 주기 때문.)





[제작진 의견에 대한 반박]

제작진은 셋째 왕자인 충녕대군(장동윤)이 세자인 양녕대군 대신 중국 국경까지 먼 거리를 이동해 서역의 구마 사제를 데려와야 했던 상황을 강조하기 위해 '의주 근방(명나라 국경)' 이라는 해당 장소를 설정하였고, 자막 처리했다"고 강조하며 "명나라 국경에 가까운 지역이다 보니 '중국인의 왕래가 잦지 않았을까' 하는 상상력을 가미하여 소품을 준비한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이 공식 역시 거짓이다. 

태종 시절 명나라는 조선과 국경을 맞대고 있지도 않았고, 의주 근방은 명나라 국경이 전혀 아니다. 의주는 대대로 고구려, 발해, 거란이 지배했던 지역으로 조선 초기에는 여진족이 점유했던 지방이다.


이러한 역사적 사실을 짚어낸 시청자는 "저길 무조건 중국 국경이라고 한다면 저 역사까지 무조건 자기 들 거라고 우기는 동북공정의 일환"이라며 

"의주는 고려 서희의 담판으로 유명한 강동 6주고, 중국 한족의 땅을 받아온 게 아니라 거란족에게 강동 6주를 '돌려받은 것'이다. 의주가 한족(중국)의 문화권과 역사에 드는 곳이 아니다"고 꼬집었다.





"제7조(방송의 공적책임)

⑤ 방송은 민족의 주체성을 함양하고 민족문화의 창조와 계승, 발전에 이바지하여야 한다. 


제25조(윤리성) 

③ 방송은 민족의 존엄성과 긍지를 손상하지 않도록 하여야 한다."


위에 언급하였듯이 방송은 민족의 주체성을 함양하고, 민족의 존엄성과 긍지를 손상하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당장 역사왜곡하는 드라마를 방송 중지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목록 삭제 수정 등록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인터넷 여론 장악2021-03-23
다음글 SBS 방송허가 취소를 요청합니다.2021-03-26
  • 만족도평가
  • 지금 보고 계시는 화면의 정보와 사용 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항목관리자 혁신기획담당관  02-2110-1323 , 확인날짜 : 2022-02-28
13809 경기도 과천시 관문로 47, 2동

민원안내 : 02-500-9000(평일 09:00~18:00), 팩스 : 02-2110-0153

Copyright © Korea Communications Commission. All Rights reserved.

개인정보보호 우수 사이트 안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WA(WEB접근성) 품질인증 마크, 웹와치(WebWatch) 2021.11.25 ~ 2022.1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