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용 바로가기

알림마당보도자료

알림소식
  • 알림마당
  • 보도자료

보도자료

방송통신위원회 보도자료를 게시하고 있습니다.방송통신위원회 활동과 정책에 관련된 언론 보도자료를 게시하고 있습니다.

2018년 사이버폭력 실태조사 결과 발표
제목 2018년 사이버폭력 실태조사 결과 발표 담당부서 개인정보보호윤리과
작성자 원선희 연락처 02-2110-1562
첨부파일 파일 아이콘 2018 사이버폭력 실태조사 결과 발표 자료(1.29).hwp  다운로드 뷰어보기
파일 아이콘 2018년 사이버폭력 실태조사 결과보고 붙임자료(1.29).hwp  다운로드 뷰어보기
등록일 2019-01-29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이효성)와 한국정보화진흥원(원장 문용식)이 실시한 2018년 사이버폭력 실태조사 결과 사이버폭력 경험률이 32.8%로 인터넷이용자 10명 중 3명은 사이버폭력 가해(21.6%) 또는 피해(24.7%)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10월 2일부터 11월 23일까지 총 7,562명(학생, 일반성인, 교사, 학부모)을 대상으로 사이버폭력 가해 및 피해 경험에 대해 8개* 유형별로 구분하여 조사한 결과 ‘17년(26.0%) 대비 6.8%p 증가한 것으로 분석되었다.
* 8개 유형 : 언어폭력, 명예훼손, 스토킹, 성폭력, 신상정보유출, 따돌림, 갈취, 강요

<사이버폭력 실태조사 결과 주요 내용>

o (대상별 경험률) 학생은 29.5%, 성인은 43.1%가 사이버폭력 경험이 있다고 응답하여 2017년 대비 학생 4.7%p, 성인 13.3%p가 증가한 것으로 성인의 증가 폭이 더 높게 나타났으며, 학생의 경우 중학생이, 성인의 경우는 특히 20대가 사이버폭력 경험이 상대적으로 많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o (유형별 경험률) 학생과 성인의 가해와 피해 경험 모두에서 ‘언어폭력’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학생의 경우, 언어폭력(가해 경험 19.3%, 피해 경험 18.7%)을 제외한 유형의 경험은 5% 내외인 반면, 성인은 언어폭력 외의 유형에 대한 가해 또는 피해 경험이 10%대에서 많게는 20%대로 집계되어 상대적으로 더 다양한 유형의 사이버폭력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 되었다.

o (사이버폭력 공간) 가해행동 공간은 학생과 성인 모두 ‘채팅, 메신저’(학생:53.1%, 성인:34.0%)인 경우가 가장 많았으며, 피해를 경험한 공간 역시 가해 경험 공간과 유사하나 성인의 경우, ‘이메일, 문자 메시지’를 통한 피해 경험(성인:29.3%)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o (가해이유 및 가해 후 심리) 가해 이유는 ①‘상대방이 먼저 그런 행동을 해서’(학생:43.1%, 성인:30.4%), ②‘상대방에게 화가 나서‘(학생:35.7%, 성인:31.2%)가 많았으며, 가해 후 심리는 ①’미안하고 후회스러움‘(학생:53.2%, 성인:53.6%), ②‘문제가 생길까 봐 걱정됨’(학생:48.9%, 성인:54.1%)이란 답변이 많아 가해 행동에 대한 문제 인식 수준은 높은 것으로 나타나 사이버폭력 예방 및 올바른 인터넷 이용 교육을 통해 개선될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이번 실태조사 결과를 통해 청소년 대상 교육은 물론 사이버폭력 경험률이 높게 나타난 성인 대상 교육을 더욱 강화하는 한편, 실태조사를 통해 사이버폭력의 실태를 진단하고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건전한 인터넷 이용문화 조성과 사이버폭력 예방을 위한 콘텐츠 개발 및 교육 홍보 등을 지속적으로 확대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2019 사이버폭력 실태조사 결과는 방송통신위원회 홈페이지(www.kcc.go.kr)와 한국정보화진흥원 ‘아름다운 인터넷 세상’ 홈페이지(www.아인세.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붙임 : 2018년 사이버폭력 실태조사 결과(요약) 1부. 끝.

목록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방통위, 프랑스 통신 규제기관과 이용자보호 국제협력 강화2019-01-24
다음글 2019년 제5차 위원회 결과2019-01-29
  • 만족도평가
  • 지금 보고 계시는 화면의 정보와 사용 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항목관리자 홍보담당관  02-2110-13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