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위원회 소개방통위 동향

위원회 소개
  • 위원회소개
  • 방통위 동향
본문 시작

방통위 동향

방송통신위원회의 동향입니다.국민에게 신뢰받는 방송통신위원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한상혁 위원장, 대전·충청 지역 정책현장 방문
제목 한상혁 위원장, 대전·충청 지역 정책현장 방문 담당부서 디지털소통팀
작성자 고아라 연락처 02-2110-1398
첨부파일 등록일 2020-02-13
한상혁 위원장, 대전·충청 지역 정책현장 방문

- 지역방송 대표 만나 지역미디어 역할 제고방안을 모색하고 코로나19 지역확산 방지를 위한 정확한 정보제공 등 당부
- 방송·통신 최신기술 현황파악 위해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방문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 한상혁 위원장은「방통위 ‘2020년 업무계획」발표에 이어 첫 방송정책 현장소통 행보를 시작했다.

한 위원장은 2월 13일(목) 대전 시청자미디어센터에서 대전·충청지역 지역미디어 정책 간담회를 개최하여 지역미디어의 발전과 새로운 역할 모색을 위한 현안을 논의하고 의견을 청취하였다. 이번 간담회는 방통위가 방송환경 변화에 대응하여 지역미디어의 새로운 가치제고와 발전적 협력모델 구현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지역별 정책순회 행사의 일환으로 이루어졌다.

아울러 코로나19 대응 관련 지역방송의 재난보도 현황을 점검하고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한 적극적인 역할을 당부했다.

이어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을 방문하여 딥페이크 및 지상파 UHD 등 방송·통신 최신 기술 현황을 살펴보고 전문가와 정책간담회를 가졌다.

방통위는 앞으로도 정책현장 소통행보를 통해 현장의 목소리를 방송정책에 적극적으로 반영해 나갈 예정이다.

+ 대전·충청 지역미디어 정책간담회


대전·충청 지역미디어 정책간담회


한상혁 위원장은 대전·충청 지역 지상파방송 및 케이블TV 대표자들*과 만나 정책간담회를 갖고 지역방송 현안과 건의사항을 청취했다.

* KBS 대전·청주 총국장, MBC 대전·충북 대표, TJB 대표, CJB 대표, CMB 대표

지역방송 대표들은 급변하는 미디어 환경 등으로 어려워지고 있는 점을 감안해 ‘OTT 시대 지역성 유지를 위한 제도 마련’과 ‘광고 등 콘텐츠 제작 재원 확대 방안’ 등 지역방송에 대한 정책적·재정적 지원을 건의했다.

이와 관련 한 위원장은 “글로벌 경쟁시대의 방송통신 환경에서도 지역성은 없어서는 안될 가치”라며, “올해 첫 현장 행보로 지역을 방문하게 된 것은 그만큼 방통위가 지역미디어에 관심을 갖고 있다는 것으로 현장의 소리를 듣고 다각적인 방안을 검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코로나19 대응과 관련 “국민행동 요령과 정부에서 발표하는 감염병 최신 진행상황을 적시에 제공하는 등 재난방송 기능을 더욱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또한 방송을 비롯한 언론은 코로나19 관련 확인되지 않은 사실에 대해 팩트체크 등 철저한 검증을 통해 국민들의 혼란을 바로잡도록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하고,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국민의 신뢰와 협력이 가장 중요하며, 이번 감염병 극복 과정에서 사회적 신뢰도가 높아지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방통위는 오늘 간담회를 시작으로 권역별로 지역미디어 정책간담회를 개최할 계획이며, 제시된 의견은 지역방송 정책에 적극 반영할 예정이다.

+방송·통신 기술 정책간담회

방송·통신 기술 정책간담회

한 위원장은 미디어·정보통신 기술 분야 대표 싱크탱크인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을 방문하여 방송·통신 첨단기술 시연 및 전문가 등과 정책간담회를 개최했다.

딥페이크* 기술 현황 및 활용사례에 대한 전문가 간담회에서 위원장은 “딥페이크 기술 자체는 가치중립적으로 활용하기에 따라 긍정적 또는 부정적 결과로 나타날 수 있으며, 특히 국가적으로 중대한 영향을 미치는 선거 등에 딥페이크 기술이 악용될 경우 불필요한 사회적 갈등이 야기될 우려가 있다”고 언급하고,

“앞으로 딥페이크 탐지기술 등 대응기술의 개발과 함께 교육·제도·문화적 측면에서 종합적인 검토가 이뤄져야 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 딥페이크 : 딥러닝(deep learning)과 가짜(fake)의 합성어로 인공지능(AI)과 얼굴맵핑(facial mapping) 기술 등을 활용해 특정 영상에 또 다른 영상을 합성한 편집기술

방송·통신 기술 정책간담회

이어 ETRI 연구진과 지상파 방송3사 기술본부장 등이 참여한 가운데 UHD 방송과 통신망 연계 서비스 시연을 참관하고, UHD기술개발 현황 및 정책적 활용 가능성 등에 대해 전문가 간담회를 가졌다.

한 위원장은 국내·외 지상파 UHD 기술 동향은 물론, 그 방송표준인 ATSC 3.0의 다양한 활용방안을 듣는 유익한 자리였다고 밝히며,

“오늘 정부, 방송사, 연구기관이 UHD 기술 활용 및 확장 가능성에 대한 논의를 공유한 것을 기점으로 향후 지상파 UHD의 성공적인 안착을 위한 지혜를 모아나갈 수 있기 바란다”고 말했다.

목록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한상혁 위원장,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대응 관련 정확한 정보 제공과 가짜뉴스 대처 시 언론의 역할 강조2020-02-07
다음글 한상혁 위원장, 정보통신정책연구원 방문2020-02-18
  • 만족도평가
  • 지금 보고 계시는 화면의 정보와 사용 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항목관리자 디지털소통팀  02-2110-1398 , 확인날짜 : 2019-07-26
13809 경기도 과천시 관문로 47, 2동

민원안내 : 02-500-9000(평일 09:00~18:00), 팩스 : 02-2110-0153

Copyright © korea communications commission. All Rights reserved.

개인정보보호 우수 사이트 안내 인터넷 사이트 안전마크 안내 웹접근성 품질마크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