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위원회 소개방통위 동향

위원회 소개
  • 위원회소개
  • 방통위 동향
본문 시작

방통위 동향

방송통신위원회의 동향입니다.국민에게 신뢰받는 방송통신위원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한상혁 위원장, “언론도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중요한 주체”
제목 한상혁 위원장, “언론도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중요한 주체” 담당부서 디지털소통팀
작성자 고아라 연락처 02-2110-1398
첨부파일 등록일 2020-03-05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한상혁)는 3월 5일(목) 목동 방송회관에서 언론 현업단체, 학계 대표자 및 재난보도 및 의료 전문가* 등과 간담회를 열고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언론의 역할과 재난보도 개선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 한국기자협회장, 방송기자연합회장, 한국방송학회장, 한국헬스커뮤니케이션학회 이사, 한국재난정보미디어포럼 회장, 연세대 의과대학 교수



재난방송 전문가 간담회

한상혁 위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코로나19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국민들에게 큰 영향을 미치는 언론이 정확한 정보 전달과 팩트 체크 강화 등을 통해 코로나19 극복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요청했다.

특히 “대구ㆍ경북 지역에 대규모 감염자가 발생하는 현재 상황에서 주민들의 불안을 유발할 수 있는 자극적 보도를 자제할 필요가 있으며, 이는 한국기자협회의 코로나19 보도준칙에도 규정된 사항”이라며, “언론기관도 정부와 함께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중요한 주체로서 정확하고 신중한 언론보도를 통한 사회적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개선방안 발표에 나선 이연 한국재난정보미디어포럼 회장은 코로나19 보도 중에는 불시에 감염된 우한 교민들의 격리 수용에 대한 위로 보다는 특정 지역 비하와 일반인들의 사진 영상 공개를 통한 사생활 침해 우려가 있는 보도가 적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한 방역당국이나 의료진들은 방역을 위해 거의 매일 사투를 벌이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확진 환자 0천 명 돌파’ 등의 경마식 재난보도도 있었다고 지적하였다.

따라서 “감염병 재난보도의 초점은 피해자들의 입장에서 최선을 다하고, 재난정보를 신속·정확하게 전달하여 국민들이 필요 이상으로 불안하게 느끼지 않고 침착하게 행동할 수 있도록 유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재난방송 전문가 간담회


유현재 서강대 지식융합미디어학부 교수(한국헬스커뮤니케이션학회 이사)는 이번 코로나19보도의 경우 “과도한 프레이밍이 적용되거나 현실 해결과 거리가 먼 보도, 과도한 일반화 등을 통한 정보소비자의 시선끌기 보도 등의 문제점이 있었다”고 언급했다. 또한 유 교수는 “이번 코로나19 보도는 대중에게 도달하는 비율과 빈도가 유례없이 높은 상태로 대중들이 개별보도를 수용ㆍ해석하여 행동준거로 삼을 가능성이 매우 크다”며, “보건의료 방역은 전문가들이 해야 하지만, 대중을 위한 심리적 방역과 사회적 백신은 언론의 몫으로 그만큼 책임 있는 보도가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언론 현업단체 대표들은 코로나19 사태가 중대한 국면이라는 것을 인식하고 정확한 정보 전달과 확인되지 않은 사실에 대한 팩트체크 강화 등을 통해 코로나19의 극복을 위해 적극 협력하기로 하였다.

목록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한상혁 위원장, 광주·전라 지역 정책현장 방문2020-02-20
다음글 방송통신위원장, 이동통신 현장방문 및 종사자 격려2020-03-12
  • 만족도평가
  • 지금 보고 계시는 화면의 정보와 사용 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항목관리자 디지털소통팀  02-2110-1398 , 확인날짜 : 2019-07-26
13809 경기도 과천시 관문로 47, 2동

민원안내 : 02-500-9000(평일 09:00~18:00), 팩스 : 02-2110-0153

Copyright © korea communications commission. All Rights reserved.

개인정보보호 우수 사이트 안내 인터넷 사이트 안전마크 안내 웹접근성 품질마크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