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책/정보센터방송정책

위원회 회의
  • 정책/정보센터
  • 정책과제
  • 방송정책
본문 시작

방송정책

방송정책에 관한 정보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방송의 공공성, 공익성 향상을 위해 다양한 방송매체 특성에 맞는 방송정책입니다.

아리랑TV, 미국 주류 방송 시대 개막!
제목 아리랑TV, 미국 주류 방송 시대 개막! 담당부서 홍보협력담당관
작성자 김영일 연락처 02-2110-1333
첨부파일 파일 아이콘 아리랑TV 미국 주류 방송시대 개막 자료(12.16).hwp  다운로드 뷰어보기
등록일 2013-12-16
아리랑TV가 이르면 내년 상반기부터 미국을 비롯한 중남미 각 국 안방에 방송되며 주류 사회를 파고들 예정이다.

현재 우리나라 채널이 전 세계 다양한 국가에 송출되고는 있으나, 주로 한국 교민들을 대상으로 제공되고 있어 각 국 주류 사회에 전파되는데는 한계가 있었던 것이 사실이다. 아리랑TV는 우리나라 방송 사상 처음으로 미국인들이 주로 시청하는 방송을 본격적으로 제공하게 된 것이다. 이로써, 한국 소식은 물론 드라마, K-POP 등 한류 문화를 직접 미국의 주류 사회에 방송하여 한류 확산에 중요한 전기가 마련될 전망이다.

이는 아리랑TV가 디렉TV의 공익채널(PIO)로 선정된 데 따른 결과이다. 디렉TV는 미국 2,000만 가구, 중남미 1,600만 가입가구를 확보하고 있는 세계 최대 위성방송사로, 보편적 서비스의 일환으로 공익채널 미국 공익채널(PIO) : 위성방송사업자가 전체 채널 중 4~7%를 비상업채널을 편성토록 한 것으로, 우리나라와 달리 사업자가 자율적으로 채널을 구성(아리랑TV가 진입한 디렉TV의 공익채널은 100만가구 대상)을 운영하고 있다. 디렉TV의 공익채널로 선정된 외국 방송은 아리랑TV가 두 번째로, 중국 CCTV와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되었다.

디렉TV의 아리랑TV 송출은 지난 7.24일 이경재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 미국에서 디렉TV측과 직접 만나 제의하면서 시작되었다. 이후 아리랑TV와 디렉TV가 수차례 협의하는 등 후속절차를 거쳐 최종 확정된 것이다.

이경재 위원장은 “보다 효과적인 한류 확산을 위해서는 우리나라 콘텐츠가 각 국 국민들이 쉽게 접할 수 있도록 안방을 공략하는 것이 최우선”이라며, “앞으로도 미주 이외의 지역에 대해서도 적극적인 채널 세일즈 외교 등 실질적인 지원을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끝)

목록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케이블TV 단체계약 관련 시청자 불편사항 개선2013-10-23
다음글 2013년도 방송산업 실태조사2013-12-23
  • 만족도평가
  • 지금 보고 계시는 화면의 정보와 사용 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항목관리자 방송정책기획과  02-2110-1412 , 확인날짜 : 2019-07-04
13809 경기도 과천시 관문로 47, 2동

민원안내 : 02-500-9000(평일 09:00~18:00), 팩스 : 02-2110-0153

Copyright © Korea Communications Commiss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