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책/정보센터방송정책

위원회 회의
  • 정책/정보센터
  • 정책과제
  • 방송정책
본문 시작

방송정책

방송정책에 관한 정보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방송의 공공성, 공익성 향상을 위해 다양한 방송매체 특성에 맞는 방송정책입니다.

방통위와 코바코, 중국 CCTV와 공익광고 공동캠페인 전개
제목 방통위와 코바코, 중국 CCTV와 공익광고 공동캠페인 전개 담당부서 방송광고정책과
작성자 김혜영 연락처 02-2110-1276
첨부파일 파일 아이콘 160202 방통위와 코바코, 중국 CCTV와 공익광고 공동캠페인 전개 자료.hwp  다운로드 뷰어보기
파일 아이콘 160202 첨부2) 중국 공익광고 스틸컷.JPG  다운로드 뷰어보기
파일 아이콘 160202 첨부1) 한국 공익광고 스틸컷.JPG  다운로드 뷰어보기
등록일 2016-02-02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최성준)는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코바코, 사장 곽성문)와 중국 중앙방송국(CCTV)이 “효”를 주제로 하는 공익광고를 각각 제작하여 국내 지상파ㆍ케이블티브이와 중국 CCTV 15개 주요채널을 통해 설날(중국 춘절)전부터 동시에 방송한다고 밝혔다.

※ 한국은 ‘16. 2. 3.(수)부터, 중국은 ’16. 2. 5.(금)부터 방송 예정

한ㆍ중 공익광고 캠페인은 양국 국민 모두에게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공익광고를 제작ㆍ방송하고, 한류를 드라마와 예능을 넘어 광고분야까지 확대하고자 하는 목적으로 계획되었다.

작년 9월 코바코는 중국 CCTV를 방문하여 양 기관간의 공익광고 및 광고판매 협력과 관련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아시아의 공통 가치관인 ‘효’를 주제로 하는 공익광고 제작을 진행하였다.

한국의 공익광고, 「효는 말 한마디」편은 부모의 자식에 대한 사랑과 자녀들의 일상적인 태도를 대비시켜 간접적으로 효에 대한 의미를 되새겼으며, 중국에서 인기가 많은 이광수씨가 광고모델로 참여하였다.
중국의 공익광고, 「근엄한 아버지」편은 직장의 직원이나 자녀에게는 엄격한 가부장적 중년 남성이, 부모 앞에서는 어리광을 부리며 어머니를 기쁘게 하여 효를 다한다는 내용으로 구성되었다.

이번 한ㆍ중 공익광고 공동캠페인을 계기로 방송광고에 있어 중국과의 교류협력의 틀이 마련되었고, 양국 국민들의 사회적ㆍ문화적 공감대가 확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우리나라 공익광고가 최초로 중국 14억 인구에 노출됨으로써 한류확산에 기여함은 물론 장기적으로 아시아ㆍ태평양권 공익광고 공동캠페인으로 발전할 수 있는 전기가 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아울러 최성준 방통위원장은 “올해도 다양한 사회문제에 대해 창의적이고 시의성 있는 공익광고 11편을 제작ㆍ방영할 예정이며, 공익광고를 통해 국민소통과 공감대 형성, 실천의식 확산 등으로 더 나은 사회를 만들어 나가는 데 이바지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끝.

목록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방송평가에 관한 규칙 일부개정(방통위 규칙 제41호)2016-01-29
다음글 2016 방송통신위원회 방송대상 시상계획 확정2016-02-04
  • 만족도평가
  • 지금 보고 계시는 화면의 정보와 사용 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항목관리자 방송정책기획과  02-2110-1412 , 확인날짜 : 2019-07-04
13809 경기도 과천시 관문로 47, 2동

민원안내 : 02-500-9000(평일 09:00~18:00), 팩스 : 02-2110-0153

Copyright © korea communications commission. All Rights reserved.

개인정보보호 우수 사이트 안내 인터넷 사이트 안전마크 안내 웹접근성 품질마크 안내